본문 바로가기

미네소타 팀버울브즈

러브 51득점, 웨스트브룩 45득점, 듀란트 40득점 2012년3월23일 미네소타 팀버울브즈 vs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 팬들에게는 소장할 가치가 충분한 경기가 또 하나 나왔습니다. 클러치 플레이 대향연 이 한경기에서 양 팀 선수들은 무시무시한 클러치 능력을 보여주면서 명경기를 만들어냈습니다. 4쿼터 막판으로 돌아가 보죠. 경기 종료 20여초를 남겨놓고 113-113 동점인 상황.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의 케빈 듀란트가 탑에서 볼을 잡습니다. 듀란트는 수비수 앤써니 톨리버를 드리블로 떨어뜨리고 스탭 백 3점슛을 멋지게 성공시킵니다. 116-113. 썬더 리드. 남은 시간은 3초.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의 홈구장 치즈어피크 에너지 아레나는 그야말로 열광의 도가니. 하지만 다음 공격에서 미네소타 팀버울브즈의 케빈 러브는 종료 1초를 남겨놓고 극.. 더보기
[NBA콤보] 케빈 러브의 빅 샷!! 설 연휴 첫날입니다만, 비상근무에 편성되는 바람에 오후에 출근을 했습니다. 그런데 사실 설연휴에 무슨 일이 있겠어요. 1시반 부터 6시까지 그냥 사무실만 지키다 왔습니다. 덕분에 4시간동안 NBA 중계만 줄기차게 봤네요. 오늘은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 경기가 없어서, 그동안 챙겨보지 못했던 다른 팀들 경기 중계를 찾아 봤습니다. 경기 보고 인상적이었던 점들을 조금 적어봅니다. 미네소타 팀버울브즈 vs LA 클리퍼스 - 오늘의 메인 이벤트였습니다. 크리스 폴 합류로 다크호스로 떠오른 클리퍼스와 기나긴 리빌딩 끝에 이제는 슬슬 상승곡선을 그리는 미네소타 팀버울브즈의 경기였습니다. 양팀의 빅맨들, 케빈 러브, 다르코 밀리시치, 니콜라 페코비치, 블레이크 그리핀, 디안드레 조던, 레지 에반스 등이 피지컬한 대결을.. 더보기
이런저런 NBA 이야기 - 오클라호마 시티 선더의 현재 성적은 16승 8패. 서부컨퍼런스 5위.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를 기록하던 득실점 마진도 이제 "+"로 돌아섰다. 시즌 초반 휘청거리던 수비가 승부처에서는 바짝 조여지고 있다. 덕분에 접전에서 꽤나 많은 승리를 거두고 있다. 이런 수비가 경기내내 이뤄져야할텐데. 선더처럼 점프슛 중심의 팀이 승리하려면 짠물수비가 뒷받침이 되어야한다. - 러셀 웨스트브룩은 팀을 들었다 놨다 한다. 침착하게 팀을 이끌다가도 갑자기 폭주하면서 저질 리딩을 하곤한다. 시야가 닫히고 슛셀렉션도 엉망이 된다. 그리고 또 언제그랬냐는 듯. 멀쩡하게 포인트 가드 다운 플레이를 하기도 하고. 문제는 이런 웨스트브룩의 널뛰기에 팀도 같이 흔들린다는 것. 지난 호넷츠 전에서도 3쿼터에 "닥치고 나홀로 .. 더보기
역시 워리어스, 연장전 없이 146득점 어제는 선더 경기가 없었지만, 리그 패스 질러놓은 것이 아까워서 다른 팀 경기들을 골라보게 되었다. 너무 선더 경기만 보니 좀 질리는 감도 없지 않아 있고 말이다. 그래서 골라본 경기가 미네소타 팀버울브즈와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경기. 이 경기를 고른 것은 딱히 다른 이유는 없고.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 경기는 별 생각 안하고 그냥 보면 되기 때문이다. 정신줄 놓고 워리어스 선수들이 던지고 달리고 하는 것을 보다보면 어느새 스코어는 120점대를 향해 달려가고 있고..일단 득점이 많이 나는 경기는 재미있으니까. 이 경기를 고른 다른 이유는 울브즈의 조니 플린과 워리어스의 스테판 커리의 루키 포인트 가드 대결도 보고 싶었기 때문이기도 한데 이건 뭐 작은 이유고. 어쨌든 경기는 시작되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 더보기
미네소타와 마이애미 트레이드 - 잘가 워커~~ 어제 미네소타 팀버울브즈와 마이애미 히트 간에 트레이드 있었다. 미네소타 팀버울브즈 리키 데이비스(17.0득점 3.9리바운드 4.8어시스트) + 마크 블런트(12.3득점 6.2리바운드) 마이애미 히트 앤트완 워커(8.5득점 4.3리바운드 1.7어시스트) + 마이클 돌리악(3.6득점 2.8리바운드) + 웨인 시미언(2.9득점 1.4리바운드) + 향후 드래프트 1라운드 픽 + 현금 미네소타는 이 트레이드를 이용하여 리빌딩에 필요한 드래프트 픽과 샐러리 유동성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계약이 끝나는 리키 데이비스를 이용하여 향후 히트의 1라운드 픽을 가져왔고 3년 계약이 남은 먹튀 마크 블런트를 처리했다. 마이클 돌리악도 올해가 계약 마지막이니 떨궈낼 수 있고, 웨인 시미언은 앞으로 두 시즌은 루키계약이.. 더보기
미네소타 시범경기 보고 잡담 미네소타 팀버울브즈와 에페스 필센의 시범경기. 케빈 가넷 시대를 끝내고 리빌딩을 해야하는 미네소타 팀버울브즈의 첫 걸음을 볼 수 있는 경기였다. 미네소타는 일단 새로 영입된 선수들이 많은 만큼 팀 조직력을 다지는데 올시즌을 보내야할 것 같다. 케빈 가넷을 중심으로 한 지역수비가 일품이었던 팀이지만 가넷이 떠난 마당에 그런 것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이고. 실제 경기에서도 필센의 백도어 플레이와 픽 앤 롤에 쉽게 득점을 허용하면서 녹아나는 울브즈의 수비는 앞으로도 많은 연습이 필요할 것 같다. 랜디 포이-리키 데이비스-라이언 곰즈-알 재퍼슨-마크 블런트가 선발로 출전했다. 시범경기이니 만큼 라인업은 언제나 바뀔 수 있겠지만 만약 곰즈를 선발 3번으로 쓴다면 곰즈가 좀 더 퍼리미터에서 플레이하는 것이 필요할 것.. 더보기
케빈 가넷. 미네소타 팀버울브즈의 모든 것이었던 선수. 1995년 드래프트에서 팀버울브즈는 전체 5번으로 페러것 아카데미의 6-11 케빈 가넷을 뽑았다. 가넷은 1975년 대럴 도킨스와 빌 윌로비 이후 최초로 NBA에 진출한 고졸선수가 되었다. 가넷은 코비 브라이언트, 트레이시 맥그레드, 르브론 제임스 같은 선수들의 NBA 직행이라는 트렌드를 만들어냈으며, 이 트랜드는 NBA가 2005년 드래프트에서 나이제한규정을 세울때까지 계속 되었다. "The Big Ticket " 은 1995년 11월 3일에 NBA에서 가장 어린 선수로 정규시즌에 데뷔했다. 19살이었던 가넷은 4개의 슛을 모두 성공시켰고 팀이 세크라멘토에게 95-86으로 패한 경기에서 16분동안 8득점을 기록했다. 1997년 10월 1일 가넷은 미네소타와 6년 126밀의 계약을 맺었다. 그 계약은 당.. 더보기
시애틀 슈퍼소닉스 vs 미네소타 팀버울브즈 경기 리캡 접전의 게임에서 패배는 올시즌 내내 시애틀 슈퍼소닉스를 괴롭혀온 문제였다. 금요일 경기에서 소닉스는 이문제를 풀어냈다. 그리고 이 승리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었다. 올스타 가드 레이 앨런이 결장한 상황에서 4분을 남겨놓고 9점차로 지고 있던 시애틀은 후반에 폭풍같은 반격을 이뤄냈다. 라샤드 루이스는 중요한 득점을 성공시켰으며 소닉스는 팀버울브즈에게 85-82로 승리를 거두었다. 1분 41초를 남겨놓고 루이스의 3점슛으로 소닉스는 79-77로 첫 리드를 잡았다. 경기내내 슈팅난조에 시달린 루이스는 첫리드를 잡는 득점을 성공시키고 울분을 토하듯 괴성을 질러댔다. 루이스는 다음 소닉스 공격에서 오펜스 리바운드에 이은 한손 덩크슛을 성공시켰고 마지막 1분동안 4개의 자유투를 모두 성공시키면서 미네소타에게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