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NBA

션 메리언 <-> 저메인 오닐 트레이드

NBA 올스타 주간이 시작됨과 동시에 큼지막한 트레이드가 하나 터졌다.

토론토 랩터스와 마이애미 히트가 션 메리언과 저메인 오닐을 바꾸는 트레이드를 단행한  것.


트레이드의 골자는 아래와 같다.

토론토 랩터스 : 저메인 오닐과 자마리오 문, 미래의 드래프트 1라운드 픽 <->

마이애미 히트 : 션 메리언, 마커스 뱅크스, 현금



이로서 토론토 랩터스가 오프 시즌에 구상했던 저메인 오닐+크리스 보쉬의 트윈타워는 결국 실패다. 오닐이 이런 저런 부상으로 많이 시달리기도 했고 페이스업 중심의 보쉬와 시너지도 크지 않았다. 특히 유망주 바르냐니가 최근 급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고. 랩터스는 한때 보쉬-바르냐니-오닐을 동시에 기용하는 라인업을 가동하기도 했지만 세명의 조화가 쉽지만은 않은 모습이었다. 아무튼 오닐의 짧은 토론토 생활은 이렇게 끝났다. 오닐이 떠나면서 유망주 바르냐니의 발전에도 더 탄력을 받을 것 같다.다만 오닐이 떠나면서 그나마 있던 포스트업 옵션이 없어져버렸다.



달리는 농구를 추구하는 제이 트리아노 토론토 감독의 시스템에 션 메리언은 썩 잘 어울릴 것 같다. 내외곽에서 플레이가 가능하고 리바운드와 수비는 여전하니 그동안 점퍼 위주의 토론토에 옵션의 다양성을 더해줄 수 있을 것이다. 올해가 계약 마지막 해이기도 하고. 피닉스 선즈시절 자신을 드래프트 했던 브라이언 콜란젤로가 토론토 GM으로 있으니 계약 종료 후에도 의외로 낮은 금액에 토론토에 남을 가능성도 있어 보이고.


토론토가 드래프트 1라운드 픽까지 넘긴 것은 좀 아쉽다. 2011년까지 풀미드레벨로 계약된 먹튀 마커스 뱅크스를 받았으면 오히려 1라운드 픽을 받아왔어도 시원찮을판에.
 

토론토도 2010년에 FA가 되는 보쉬와 재계약하려면 팀 전력을 어느정도 맞춰놔야 한다. 따라서 이번 트레이드로 치운 저메인 오닐의 셀러리와 시즌 종료후에 빠지는 메리언 셀러리로 이번 오프시즌에 뭔가를 해야겠다. 드래프트도 신중하게 해야겠고. 그런데 드래프트에서 상위픽 받기에는 토론토 현재 순위가 좀 어중간하긴 하네.


마이애미 히트는 높이가 낮고 비효율적이었던 프론트 코트를 보강했다. 센터 포지션에 2년차인 조엘 앤써니, 먹튀 마크 블런트와 한물간 자말 메글로어 뿐이어서 언더사이즈 유도니스 하슬렘이 센터로 출전하던 히트에 저메인 오닐의 높이와 블록슛, 수비는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또 보쉬와의 시너지와는 별개로 최근 오닐의 경기력이 많이 올라온 상태이기 때문에 드웨인 웨이드의 부담도 많이 덜어줄 수 있을 것이다. 다음 시즌 23밀이라는 메가톤급 계약을 보유한 오닐이지만(히트가 사치세를 물어야하나?.가물가물)  2010년에 계약이 끝나기 때문에 히트도 이른바 2010년 프로젝트를 꿈꿀수 있게 되었다. 거기다 마커스 뱅크스의 계약도 치웠고.



지난 시즌 수비와 허슬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던 자마리오 문은 최근에 FA를 의식한 무리한 플레이를 한다고 토론토 랩터스 팬들에게 미운털이 박혀 있었다. 히트에서도 그런 모습이면 중용되기 힘들듯하고. 오히려 션 메리언이 트레이드 되면서 유망주 마이클 비즐리도 출전시간이 늘고 발전할 수 있는 기회를 잡게 되었다.


오닐이 최근의 경기력을 유지해주고 비즐리의 성장이 더해지면 올시즌 맹활약중인 드웨인 웨이드와 더블어 마이애미 히트도 플레이오프에서도 꽤 선전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트레이드가 주는 느낌이 색다른데. 이제 일주일도 채 남지않은 트레이드 데드라인 때 있을 선수이동의 시작을 알리는 딜이기 때문이다. 올스타주간동안 각팀의 GM들이 한자리에 모이기 때문에 트레이드가 일어날 가능성도 그만큼 커진다.


오클라호마 시티 썬더도 분명 이번 트레이드 데드라인때 한껀 터뜨릴 것이다. 과연 샘 프레스티가 어떤 딜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 맘편하게 올스타전을 즐기고 싶지만 조바심때문에 그럴 수 없을 것 같다.

  • Favicon of http://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9.02.14 17:01

    드디어 스타트를 끊었군요. 어떤 빅딜들이 있을지 기대됩니다 ㅎ

  • Favicon of http://blog.naver.com/inoue31 BlogIcon 토오루 2009.02.14 17:33

    이번 트래이드의 진정한 승자는 비즐리가 아닐까 합니다. ^^:

  •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09.02.14 19:33

    션메리언이 토론토라..
    확실히 저메인 오닐이나 션 메리언, 둘다에게 윈윈일듯 합니다 ^^

  • Favicon of http://3rdeye.tistory.com BlogIcon Third Eye 2009.02.14 23:48

    다음 시즌 히트는 사치세까지는 아니지만, 라인에 상당히 근접하겠네요. 이제 비즐리가 주전 SF로 나오느냐, 아니면 지금처럼 벤치에서 PF로 나오느냐가 문제겠네요. 비즐리의 포지션이 여기서 결정될 거 같은 느낌이...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9.02.15 19:15 신고

      그렇군요. 아무래도 저메인 오닐의 남은 셀러리가 장난아니긴하죠.

      비즐리에게도 기회가 왔으니 잘 살렸으면 합니다.

  • Favicon of http://ziri.egloos.com BlogIcon 바른손 2009.02.15 23:08

    오 이글루랑 티스토리간에도 트랙백이 되는군요.컴맹에겐 신기한 세상입니다 *.*/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9.02.16 01:01 신고

    찾아보니 2009년도 FA는 좀 썰렁합니다. 당장 어떤 전력 급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인간은 없더군요. 히트로선 오닐이 또 부상으로 나가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2009년엔 어차피 돈을 쓰지 않을 것이니문제 될 게 없는 거 같고(물론 돈은 나가지만 그건 팬들 주머니에서 직접적으로 나가는 건 아니니...) 그리고 바로 계약이 만기 되기 때문에 문제 될 게 없습니다.

    어차피 메리언은 계약이 끝나면 팀을 떠날 게 확실한 상황에선 잃을 게 없는 트레이드였다고 봅니다. 되려 1라운드 픽 하날 데려가네요.

    콜라젤로는 좀 모르겠네요. 뭔가 실수한 거 같단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질 않습니다.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9.02.16 16:46 신고

      메리언 트레이드 이후 경기를 봐야겠지만 토론토가 남은 기간 큰 발전을 이루기는 힘들 것 같구요.

      서부에서 워낙 밑에 깔아주는 팀들이 많아서 드래프트에서도 상위픽은 못받을 것 같고. 전력 보강은 결국 FA일텐데 쉽지 않은가 보군요.

      팀이 시원찮으면 보쉬가 남을 확률도 그닥 높지 않을텐데요. 토론토의 콜란젤로 단장의 고민이 많겠네요.

      히트는 뭐 이래저래 좋은 트레이드인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jacknizel.tistory.com BlogIcon jacknizel 2009.02.17 10:53 신고

    자마리오 문이 토론토에 썩 걸맞다고 생각했는데 요새 그런 식으로 플레이를 하고 있었군요. 매리언이 토론토를 좋아했으면 좋겠고, 늘 매리언의 지지자였던 B 콜란젤로가 있다는 것도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히트가 팀으로서의 모습이 좋아진 느낌이고요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9.02.18 13:03 신고

      자마리오 문은 수비와 허슬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준 선수였는데 이번 시즌에는 슛욕심이 많아 진 것 같더군요.

      매리언이 토론토가서 다시 부활했으면 좋겠습니다. ㅎㅎ

  • Favicon of http://eeeerai.egloos.com BlogIcon 에라이 2009.02.18 21:02

    매리언이 빠른 선수라 달려볼만 하긴 한데 칼데론이 속공 전개가 좀 안타까운 수준이라...그래도 리그에서 가장 정적인 팀인-굉장이 나쁜 의미로- 토론토에서 오프볼무빙으로 위크사이드를 공략할 선수가 왔다는 점은 그나마 긍정적으로 볼 부분이긴 하네요. 전 걍 마이애미 윈에 손 들어줄랍니다. 오닐도 어차피 다음 시즌까지만 계약이고 분명히 경기력은 올라올만큼 올라왔다고 봐서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