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생활

드디어 삼겹살



근 3주 가까이 설사병으로 고생하면서 가장 먹고 싶었던 것이 바로 삼겹살에 소주 한 잔이었다.

그리고 드디어 어제 저녁 그 소원을 풀었다. 혹시나하는 걱정으로 술은 먹지 않았지만 간만에 먹은 삼겹살 정말 맛있었다. 크흑..삼겹살이 이렇게 맛있었다니..다행이 오늘 아침에도 속은 끄떡없다. 이제 정말로 다 나았나보다. 

주말쯤에는 술한잔 해야겠네. 거의 한 달 금주였다. 술 배우고 이렇게 오랫동안 금주했던 것은 처음 인 것 같다. 술을 즐기는 편은 아니지만, 오랫동안 안먹었더니 많이 땡긴다. ㅎㅎ


'사는 이야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주 호가든(Hoegaarden)  (32) 2009.01.05
갑상선 이상  (20) 2008.12.06
[자전거] 화정에서 호수공원까지  (12) 2008.10.26
파주개성 인삼축제 -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  (12) 2008.10.18
드디어 삼겹살  (8) 2008.10.16
한강 자전거 라이딩  (18) 2008.10.13
색시가 만든 반짇고리  (10) 2008.10.02
죽으로 연명 중  (22) 2008.09.29
알라딘 쇼핑  (8) 2008.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