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생활

색시가 만든 반짇고리

그동안 색시는 바느질에 재미를 붙여 퀼트 작업을 해왔다.


퇴근하면 잘때까지 바느질 삼매경에 빠지곤 했는데, 그럴때마다 집안에는 여러 소품들이 하나씩 늘어갔다. 조그만 키홀더, 컵받침부터 시작해서 가방, 쿠션, 방석, 자동차에 두는 '잠시주차' 쿠션 등. 얼마 전에는 한 눈에 보기에도 복잡하고 어려워 보이는 지갑까지 뚝딱 만들어서 가지고 다니고 있다.


나날이 발전해가는 색시의 바느질 솜씨.


얼마 전까지 친구 결혼선물로 줄 쿠션을 만들기에 열심이더니, 며칠 전부터는 파우치 크기의 작품을 만드는데 몰두해 있었다. 그리고 오늘 드디어 완성품을 보게 되었다.


색시가 만든 것은 휴대용 반짇고리.

그동안 여러가지 바느질 도구들을 길쭉한 종이 상자에 담아가지고 다녔는데 사용하기에 영 불편했단다.거추장스럽기도 하고 공간도 많이 차지하고. 이번에 만든 반짇고리는 휴대도 간편하고, 재료들이 분류가 되어있어서 사용하기도 쉽고, 폼도 나고, 무엇보다도 자신이 그동안 만들었던 작품들중에서 바느질이 가장 잘 되었다고 뿌듯해 하고 있다. ^^;


<반짇고리의 겉면. 바느질하고 있는 소녀의 모습이 앞면에 그려져 있다.>

<반짇고리의 내부. 처음에는 중간에 있는 저 빨간 줄이 무엇에 쓰이는 것일지 궁금했었다>

<반짇고리와 반짇고리에 들어갈 내용물들>




<짜잔~~내용물을 모두 담은 모습. 궁금증을 자아냈던 중간에 빨간색 줄은 실패를 넣는 공간이었다.>

<왼쪽에 보관된 가위, 자, 바늘. 가운데 위치한 실패>

<오른쪽에 보관된 연필을 비롯한 필기도구, 칼, 쪽가위, 시침핀>

<내용물을 모두 담고 지퍼를 채운 모습. 조그만 다이어리 크기정도 된다.>

<지퍼에 달려있는 귀여운 악세사리. 재봉틀과 가위>




반짇고리 완성에 고무되었는지 오늘 색시는 교보문고에 가서 퀼트 관련 서적들을 한아름 사가지고 들어왔다. 좀 더 어려운 작품들에 본격적을 도전하려는 것 같다.  색시의 퀼트 취미가 계속되는 한 우리집 살림살이가 많이 늘어날 것 같다. 퀼트를 통해서 이불, 러그, 배게, 아이용 잠옷 까지 만들 수 있다고 하니..더블어 내 블로그 포스팅거리도 늘어가게 생겼네.
 

아..그리고 색시가 다음 작품으로는 내 가방을 만들어준다고 한다. 그래서 지금 어떤 가방이 나올까, 엄청나게 기대중...^^


'사는 이야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전거] 화정에서 호수공원까지  (12) 2008.10.26
파주개성 인삼축제 - 임진각 평화누리 공원  (12) 2008.10.18
드디어 삼겹살  (8) 2008.10.16
한강 자전거 라이딩  (18) 2008.10.13
색시가 만든 반짇고리  (10) 2008.10.02
죽으로 연명 중  (22) 2008.09.29
알라딘 쇼핑  (8) 2008.09.27
바람의 화원  (6) 2008.09.24
초수기신 단쿠가  (17) 2008.09.23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