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고양이

휴지를 물어뜯은 범인은 누구냐?


집에 들어와보니 거실에 난장판이 벌여져있습니다.

어떤 녀석인지는 모르겠지만 두루마리 휴지를 물어뜯어서 거실에 어질러놨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범인은 둘 중 하나죠. 콕이 아니면 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에는 현장 사진입니다. 휴지가 걸레조각이 되어서 널부러져있구요. 콕이는 대담하게도 사건 현장에 느긋하게 누워있습니다. 콕이는 이렇게 간이 큰 녀석이 아니에요. 대단히 소심한 녀석이죠. 뭔가 사고를 치면 어딘가로 숨어버리는 그런 녀석이에요. 그래서 사고를 친녀석이 콕이가 아니라는 확신이 더 들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콕이는 4년가까이 살면서 단 한번도 휴지나 책 같은 것을 물어뜯어논 적은 없었거든요. 콕이가 주로 물어뜬는 것은 비닐주머니 같은 것이죠.


그래서 결국 수사의 초점은 보리에게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는 베란다에 숨어있더군요. 데려와서 현장 검증을 시켰습니다. 하지만 휴지조각들을 보자마자 상밑으로 낼름 숨어버리네요. 강력한 의심이 가는 상황입니다.

보리는 화곡동에 있을때 집안을 많이 어지렵혀 어머니께서 치우느라 고생을 좀 하셨었죠. 휴지를 물어뜯는 것뿐만아니라 베란다에 있는 화초들 잎을 뜯어놓는다거나 꽃을 따먹고, 분리수거해논 재활용품을 흐뜨려놓는다든지 등등등이요. 특히 사람없이 혼자 있으면 그런 사고를 잘 친다고 하더군요.

전과가 있으니 보리에게 더욱더 의심이 가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심증은 100%에 가깝지만 물증이 없네요. 휴지에 뭍어있는 DNA를 체취해서 CSI에다 맡길수도 없는 노릇이고 말이죠.

게다가 잘못을 한 직후에 혼내줘야 아이들 행동이 교정이 될텐데, 뒤늦게 혼내봐야 냥이들 성격만 삐뚤어질테고 말이죠. 콕이의 경우 키우던 초창기에 일관성없이 벌을 줬더니 지금 콕이 성격이 좀 까칠해졌거든요. 그땐 아무것도 모르던 시절이라.


결국 눈앞에 범인을 빤히 보고도 검거는 실패입니다. 하지만 다음에 걸리면 가만 안놔둡니다. ^^;

앞으로는 냥이들이 사고칠만한 것들은 정리를 잘 해야놔야할 것 같습니다. 냥이들 덕에 점점 부지런해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사는 이야기 > 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퍼마스터 구입. 그리고 보리의 프리즌 브레이크  (12) 2008.08.21
애들이 밥달라고 난리네요.  (12) 2008.08.19
이동장을 놓고 신경전  (12) 2008.08.02
안주를 노려라  (24) 2008.07.29
휴지를 물어뜯은 범인은 누구냐?  (22) 2008.07.19
콕이, 보리. 택배 왔어요.  (24) 2008.07.15
난 창틀이 좋다구.  (14) 2008.07.11
보리의 메롱  (19) 2008.07.10
콕이, 보리 목욕시키기.  (24) 2008.07.04

태그

  • Favicon of http://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8.07.19 13:12

    예전에 저희 집 강아지도 저런 적 있었는데.. 혼자 두니까.. 반항을 하는 것 같더군요. 그때 저희집은 강아지가 한 마리여서 범인 검거가 쉬웠는데, 두 마리라 어려우시겠어요 ^^;;; 암튼 저희도 고치는데 꽤 애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 Favicon of https://gemoni.tistory.com BlogIcon 바람노래 2008.07.19 13:51 신고

    음, 어떻게 해야 할지...
    전 방금 집앞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까만 냥이 한마리를 가지고 노는 걸 보았습니다.
    뭐, 당장에 카메라와 사료를 들고 갔다죠...쩝
    아이들 계도를 시키고...이리하면 안된다 함서.
    여튼...오늘 밥도 아직 한끼 안먹은 사람이 길고양이 밥주고 왔다니.ㅡㅜ
    저희 부모님 아시면 쓰러지겠습니다...윽
    샤워하고 시내 나가서 밥먹고 느긋하게 차나 한잔 해야겠어요^^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7.21 17:12 신고

      바람노래님은 길냥이들의 수호천사시군요.^^ 박수~~~

      어쩔때보면 어린 아이들이 더 잔인하다는 생각도 하곤 합니다. 자기보다 약하거나, 자기와 다른 것을 보면 심하게 다루거나 못살게 구는 경우를 종종 보거든요.

  • Favicon of https://poby0824.tistory.com BlogIcon poby 2008.07.19 14:09 신고

    ㅎㅎㅎ 예전에 꼬양이 화장실 들어가서 두루마리 휴지 한 통 다 풀어놓았던 게 생각나네요. ㅡㅠㅡ;;; 그치만 아무렇지 않은 그 눈빛에 혼낼 수가 없다는...털썩.
    콕이는 봉지랑 똑닮았고, 보리는 딱 제 취향(응?)이네요.^^
    그래도 애들 예쁘니깐 저런 건 살짝만 용서해주세요~~

  • Favicon of https://meffect.tistory.com BlogIcon 달빛효과 2008.07.19 14:38 신고

    미로는 좀 얌전한 여자애라 그런가 별로 저지레 한적은 없는데...
    우다다 하다가 난 화분을 깬다든가 하는 그런 큰 사고를 한번씩 저지르더라구요.
    그럴 때마다.......
    근신처분.......ㅡㅡ;
    한마리밖에 없으니 뭐;;;;;

  • Favicon of https://raycat.net BlogIcon Raycat 2008.07.19 15:19 신고

    일단 보리의 눈빛이 좀 수상합니다...
    웅이는 다행히 휴지 이런거에는 관심이 없다는...
    현장에 태연히 있는 콕이로 봐서는 자신은 무관함을 자신하는듯...

  • Favicon of https://neoroomate.tistory.com BlogIcon Roomate 2008.07.19 15:44 신고

    컴퓨터에서 최근에 재생한 동영상 목록을 찾아보세요.

  • Favicon of http://choux.tistory.com BlogIcon 꼬기 2008.07.21 18:23 신고

    예전에 제 친구중 하나가 이런 냥이를 기르고 있어서 혼자서 조직(?)수사를 했었어요.
    두녀석중 자꾸만 가스렌지밑 씽크대문안에 들어있는 양념통을 뒤져서 어질러놓고 쏟아놓길래 일부러 먹다 남은 굴소스를 뚜껑연채 내버려두었대요.
    그러더니 담날 두녀석 중 하나가 꼬리에 굴소스를 뭍히고 있더랍니다.
    딱 걸린거죠..ㅎㅎ
    그 생각이 갑자기 나네요 ^^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8.07.22 13:07 신고

      오~~ 이거 나름 과학수사네요.^^

      저도 다음에는 비슷한 방법을 사용해봐야겠습니다. 그런데 그날 이후로 휴지를 물어뜯는 일은 없군요.

  • 처음처럼 2008.07.21 18:47

    CCTV가 아니고 대략 동영상과 휴지의 관계를 말하신듯

    몇일전에 소라 아오이 한국왔다던디 ㄷㄷ

  • Favicon of https://hyunby1986.tistory.com BlogIcon 턴오버 2008.07.23 02:17 신고

    알럽에서 보니 푸른하늘양이 MC 몽 노래에 반했다던데요 ㅎㅎ

  • Favicon of https://hyeminpark.tistory.com BlogIcon Heming 2008.07.26 23:00 신고

    범인을 눈앞에 두고도 체포할 수 없는 이 상황!! 요런 개구장이 녀석들 ㅎㅎ
    휴지를 뜯어도 화장대를 난장판으로 만들어 놓아도 ..
    아이들은 전혀 미워할수가 없더라고용. 폭주천사님도 그러신거죠? :)

  • Favicon of https://soonj.tistory.com BlogIcon SoonJ 2008.07.28 10:10 신고

    저도 이틀전 아침에 화장실에 갔더니, 두루마리 휴지가 츄루릅 풀려있더군요. 평소에 화장실 문은 꼭 닫아두는데, 어째 열어놨더라구요.


    화가나기보단 체념? 하하.. 그런 감정부터 오던데요.
    "한건했냐?" 뭐 요런?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