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고양이

보리의 메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언젠가 보리가 저렇게 혀를 삐쭉 내밀고 있더군요. 너무 귀여워서 잽싸게 한 장 찍었습니다. ㅎㅎ 마치 메롱하고 있는 것 같아요.


보리는 이제 완전히 적응했습니다. 이제 집에 돌아오면 콕이와 나란히 마중을 나올정도에요. 이제 슬슬 콕이를 밀어내고 1인자 자리를 노리고 있죠. ^^


컴퓨터에 보리 어렸을 때 영상이 있어서 한 번 올려봅니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사는 이야기 > 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주를 노려라  (24) 2008.07.29
휴지를 물어뜯은 범인은 누구냐?  (22) 2008.07.19
콕이, 보리. 택배 왔어요.  (24) 2008.07.15
난 창틀이 좋다구.  (14) 2008.07.11
보리의 메롱  (19) 2008.07.10
콕이, 보리 목욕시키기.  (24) 2008.07.04
슬슬 적응하고 있는 보리  (16) 2008.06.20
부쩍 피곤해하는 콕이와 보리  (24) 2008.06.17
콕이의 라이벌, 보리 컴백  (14) 2008.06.14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