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고양이

슬슬 적응하고 있는 보리

보리가 집에 온지 2주 가까이 되어가고 있다.

여전히 낮시간에는 어디엔가 숨어있고 나와 있어도 작은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숨어버리지만 슬슬 보리 특유의 붙침성과 애교신공이 나오기 시작하는 것 같다. 또 콕이랑도 잘 어울리는 것 같고. 잘 적응하고 있어서 다행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녀석이 나란히 김치냉장고 위에 앉아 있다. 아직 서로의 시선은 회피하면서 묘한 긴장감이 흐르긴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는 콕이랑 놀고싶어하고 콕이는 보리가 다가오는 것을 부담스러워한다. 그래서 두 녀석은 밥먹을때만 이렇게 마주쳤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오호라~~이런 다정한 장면이. 같은 밥그릇에 나란히 머리를 파묻고 사이좋게 밥을 먹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녀석들 궁딩이를 팡팡해주고 싶구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는 이제 내 책상위에 누워서 그루밍을 할 정도로 우리 집에 편안함을 느끼는 것 같다. 물론 해가 떨어지고 난 후의 이야기지만



 

 
<책상위에서 그루밍하는 보리 영상. 카메라 줄로 장난걸다가 한 방 당했다.
역시 고양이의 호기심은 함부로 자극하는 것이 아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가 적응하던 말던 콕이는 여전히 빈백에서 요가 중. 이 자세면 뱃살이 좀 빠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극도로 편안한 자세로 자다가 딱 걸렸다. 자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서 한 장 찍었는데 역시나 카메라를 대하는 눈빛이 곱질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깜짝 놀라 눈을 동그랗게 뜬 것이 "뭐야 이거..카메라 안치워!!" 라고 말하는 듯하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