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부쩍 피곤해하는 콕이와 보리

사는 이야기/고양이

by 폭주천사 2008. 6. 17. 21:13

본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스 위에서 스핑크스 모드의 콕이. 콕이는 카메라를 워낙 싫어한다. 그래서인지 표정이 심통나 보인다.



우리 집에 온지 일주일 정도 지났지만 보리는 여전히 적응중이다. 낮에는 베란다에 숨어서 나오질 않고, 해가 떨어지면 그제서야 조심스럽게 나와서 활동을 시작한다. 야행성인 고양이의 패턴에 충실한 생활이랄까


보리가 밤에 활동을 하기 시작하면서 콕이도 덩달아서 밤에 활발해졌다. 어제는 두 녀석이 새벽까지 같이 우다다를 하는 바람에 잠을 깨야했다. 보리가 도망가면 콕이가 쫓아가고 또 조금 있으면 콕이가 도망가고 보리가 쫓아가고. 같이 어울려 노는 모습을 보니 좋긴 한데..애들아..잠 좀 자자.


두 녀석이 밤에 어울려 노느라 그런지 낮에는 부쩍 잠자는 시간이 늘었다. 물론 콕이는 원래 낮에도 잠을 잤지만, 요 며칠은 정신줄 놓고 자는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빈백을 자기 침대로 삼고 있는 콕이. 참 요상한 자세로 잠을 자고 있어다. 이건 무슨 요가자세인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체중계를 배게 삼아서 자기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곤함이 극에 달했을때 나온다는 한 푼 줍쇼 모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리를 찾아보아요. 아직도 보리는 우리집이 낯선지. 낮에는 저렇게 숨어서 나오질 않는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고양이를 부탁해]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태그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8.06.17 22:40 신고
    한 푼 줍쇼 모드 꽤 특이한데요? ㅋㅋㅋ
    밤에 하는 우다다! 진짜 괴롭지요?
    지금 미누도 우다다한다고 정신없어서 또 화장실에...
    • 프로필 사진
      2008.06.18 21:44 신고
      오늘은 아침에 우다다를 하더군요. 기상 우다다. 콕이 혼자 있을때는 우다다를 좀처럼 안했는데 보리가 오고나서는 하루도 거르는 날이 없습니다.^^ 친해지는 과정이겠죠.
  • 프로필 사진
    2008.06.17 22:46
    흐흐. 마지막 사진에 딱 얼굴 반쪽만 내밀고 숨어있네요. 첫번째 사진의 표정보면 전혀 낯을 가릴 것 같지 않은 포스인데-_-;
    • 프로필 사진
      2008.06.18 21:46 신고
      첫번째 사진은 콕이구요. 마지막에 숨어있는 녀석은 보리에요. 콕이는 몇년째 같이 살고 있는 고양이고 보리는 온지 며칠 안되서 아직 저렇게 숨어있죠. ^^
  • 프로필 사진
    2008.06.18 00:36 신고
    아우..귀엽습니다.
    특히나 콕이의 풍만한 몸매에 홀딱 반해버렸..+_+
  • 프로필 사진
    2008.06.18 09:14
    두번째 사진은 정말 잠을 자고 있는 사진인지요? 사실이라면.. ㄷㄷㄷ
  • 프로필 사진
    2008.06.18 10:39 신고
    한풉줍쇼 너무 귀여워요 ^^
  • 프로필 사진
    2008.06.18 12:03 신고
    어떤 고난이도 자세에서도 잘 잔다는..ㅎㅎ.
  • 프로필 사진
    2008.06.18 13:03 신고
    ㅋㅋ 표정이 마치.. 찍을테면 찍어봐랏! 으르릉냐용~ 이런표정^^?
    넘 귀엾네요.. 요즘 냥이키우는 님들 많으신데.. 부럽사와용..
    정말정말 키워보고 싶은데.. 끝까지 책임못질까봐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중^^

    해피데이 되세요~
    • 프로필 사진
      2008.06.18 21:59 신고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한마리 입양하시면 고양이의 매력에 푹빠지실 겁니다.ㅎㅎ
  • 프로필 사진
    2008.06.18 19:59 신고
    ㅎㅎㅎ...한푼줍쇼 포오즈 멋집니다.^^
  • 프로필 사진
    2008.06.19 22:45 신고
    고양이 털이 그렇게 많이 빠지나요?

    키워보고는 싶은데 야행성이라는 것과 그게 좀 걸리네요.
    • 프로필 사진
      2008.06.20 10:05 신고
      고양이 털이 좀 빠지긴 빠집니다. 그래서 저희집 같은 경우는 청소를 자주하고 있구요.

      고양이가 야행성이라고는 하지만 사람이랑 같이 살면 사람생활패턴에 맞춰지는 것 같습니다. 저희집 고양이도 낮에 거의 대부분을 잠자면서 보내지만 밤에 제가 잘때도 또 같이 자거든요.
  • 프로필 사진
    2008.06.20 15:16
    이제는 내가 가도 급버로우 하겠군 ㅎㅎ
  • 프로필 사진
    2008.06.21 01:00 신고
    맨 위에 사진 청와대에 보낼 소포 포장 전인가요?
  • 프로필 사진
    2008.07.12 14:25 신고
    애들 좀 혼내면 저런 모드로 돌변해서 한참동안 나오질 않더군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