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생활

컴퓨터는 왜 또 지롤이여..

컴터가 이상해졌다. 부팅속도가 느려졌다. 전원을 키면 윈도우 화면이 뜨면서 지렁이가 10분도 넘게 지나간다. 전원키고 설거지 하고 왔더니 아직도 지렁이들의 행진이다. 갑자기 왜이러지? 컴맹인 나로서는 그냥 손만 덜덜덜 떨뿐. 바이러스인가? 컴퓨터를 뒤져보니 노튼 안티바이러스라는 것이 깔려있다. 내가 설치한 기억은 없는데 암튼 있으니 땡큐..이걸로 돌려보고 그래도 말 안들으면 밀어야지..문제는 미는 방법도 모르는데..


한의원에 다닌지 벌써 2주째. 엉덩이랑 허리에 통증은 많이 없어졌는데 한의사는 아직도 갈길이 멀다고 한다. 이거 괜히 오래다니게 해서 봉되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들긴하지만 이참에 완전히 고치기로 맘 먹었으니 속는 셈 치고 계속다녀보자. 만약 약 한재 지으세요라고 압력을 가해오면 접는다.


3월부터 다녔던 스포츠 센터가 갑자기 임시휴업이라고 문을 닫았다. 사전에 연락도 없이 문을 닫다니..뭔가 수상한데. 나랑 와이프랑 합쳐서 3개월이나 남았는데..낚인건가?

'사는 이야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요일에 있었던 일.  (1) 2006.12.03
이제 그만 찌질대자.  (1) 2006.12.02
완불뱅  (1) 2006.11.21
결국 스포츠센터는 사기였다.  (1) 2006.11.17
컴퓨터는 왜 또 지롤이여..  (1) 2006.11.13
[엠마 - 영국사랑이야기] 를 보다.  (0) 2006.11.08
부상자 명단에 등록  (0) 2006.10.31
성민이 결혼식에 가다  (0) 2006.10.30
나는 숫자가 싫다.  (6) 2006.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