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NBA

NBA MVP 레이스 중간 점검 - 현재까지는 케빈 가넷?

대부분의 팀들이 시즌의 1/3 정도를 치룬 시점에서 SI.com의 마티 번즈 아저씨가 현재까지의 MVP 레이스를 중간 점검했다. 팀을 옮겼음에도 불구하고 변함없는 활약을 보여주며 보스턴을 NBA 최고 승률팀으로 이끌고 있는 케빈 가넷을 현재까지는 가장 유력한 MVP후보로 꼽았다.

지난 시즌 MVP인 덕 노비츠키는 쫌 안습. 그리고 드와잇 하워드가 어느새 MVP 후보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성장했구나.


Hot Ticket

Garnett setting the early pace in MVP competition


지난 목요일 코비 브라이언트와 르브론 제임스가 시즌 첫 맞대결을 펼쳤다. 매일밤 홀로 그들의 팀을 이끌고 있는 두 명의 슈퍼스타들을 볼 수 있는 기회였으며 또한 이번 시즌 초반 MVP 경쟁을 펼치고 있는 두명의 후보자를 볼 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다.

그러나 르브론 제임스와 코비 브라이언트 말고도 MVP 경쟁에 뛰어든 선수 뛰어난 선수들이 있다. 사실. 만약 오늘 MVP 투표를 한다면 우리는 아마도 보스턴의 키큰 대머리 선수에게 표를 줘야할 것이다. 이제 현재까지 리그 MVP를 위해 경쟁하고 있는 5명의 선수들을 돌아보도록 하자.(모든 스탯과 기록은 수요일 기준)


1. 케빈 가넷(보스턴 셀틱스  19.1 ppg, 10.4 rpg, 3.6 apg, 55.3 FG%, 81.0 FT%)

그의 스탯은 다른 MVP 후보들에 비해서 특출나보이지 않는다. 실제로 그의 주요 스탯들은 최근 10년중에 가장 낮은 수치들이다. 하지만 셀틱스는 20승 3패를 기록하면서 NBA 최고 승률을 올리고 있고, 이런 차이점을 만들어낸 주요한 원인은 다름 아닌 케빈 가넷이다. 가넷은 리바운드, 블록(경기당 1.48) 스틸(경기당 1.65) 슈팅 퍼센테이지에서 여전히 리그 탑 25 안에 올라있다. 더욱 중요한 것은 리그에서 가장 낮은 평균 실점과 가장 낮은 필드골을 허용하는 팀의 수비의 핵이자 리더라는 사실이다. MVP가 팀을 가장 큰 승자로 만드는 선수에게 주어져야한다면 현재까지 케빈 가넷이 바로 그런 선수이다.


2. 르브론 제임스 (클리블랜드 케버리어스  29.6 ppg, 7.2 rpg, 7.6 apg, 48.5 FG%, 31.6 3FG%)

커리어 최고의 활약을 보여줬던 시즌 첫번째 달에 르브론 제임스는 MVP 1순위의 선수였다. 하지만 캐버리어스가 11경기에서 9경기를 패하면서 그의 독주체제는 오래가지 못했다. 그러나 케버리어스가 11경기중 9패를 하는 동안 제임스는 손가락 부상으로 5경기를 결장했기 때문에 이것을 전적으로 그의 능력부족으로 돌리기는 어렵다. 반면 르브론 제임스는 리그 어떤 선수도 견줄 수 없는 스탯을 찍어주고 있다. 득점에서는 리그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어시스트는 8위이다. 그리고 리바운드와 슈팅퍼센테이지 블록(경기당 1.24개)은 커리어 하이 기록이다. 제임스는 부상과 선수이탈로 힘이 빠진 케버리어스를 시즌 초반 홀로 이끌었다.


3. 코비 브라이언트 (LA 레이커스 26.8 ppg, 6.2 rpg, 4.8 apg, 2.04 spg, 44.6 FG%, 32.5 3FG%)

르브론 제임스와 마찬가지로 그는 시즌 내내 그의 팀을 훌륭하게 이끌고 있다. 레이커스(15승 9패)는 서부에서 4위에 랭크 되어 있으며 브라이언트는 그의 올스타 레벨의 경기를 유감없이 펼쳐보이고 있다. 득점 2위 스틸에서 7위에 올라있다. 그는 또한 지난 여름 트레이드 요구를 모두 잊은듯 지금은 팀이 승리하는데 그의 초점을 맞추고 있다. 만약 레이커스가 이런 페이스를 계속 유지해 서부에서 탑 4에 들 수 있다면 코비 브라이언트는 지난 11시즌동안 한 번도 차지하지 못했던 리그 MVP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


4. 드와잇 하워드 (올랜도 매직 23.5 ppg, 15.1 rpg, 2.67 bpg, 61.5 FG%, 60.8 FT%)

시즌 초반 16승 4패로 고공행진을 했던 올랜도 매직은 최근 주춤한 상태이다. 그러나 6-11의 센터 드와잇 하워드는 NBA 엘리트 빅맨 대열에 합류했다. 그의 리바운드 수치는 눈이 번쩍 떠질 정도다. 거기에 슈팅 퍼센테이지 2위 블록슛 4위 득점 8위를 기록하고 있다. 물론 덩크슛 갯수와 자유투 시도 갯수에서도 리그 1위다. 하워드는 자유투 성공률과 더블팀을 당했을때 빼주는 패스를 더욱 향상시킬 필요가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플레이로도 충분히 MVP 후보의 자격이 있다.


5. 스티브 내쉬 (피닉스 선즈 17.7 ppg, 3.7 rpg, 12.2 apg, 51.7 FG%, 46.3 3FG%, 93.3 FT%)

이미 두번의 MVP를 수상한 내쉬는 올시즌도 그만이 할 수 있는 에너지로 선즈의 공격을 이끌고 있다. 평소와 같이 패스와 플레이 메이킹 능력뿐만 아니라 뛰어난 슈팅능력으로 바스켓을 공략하고 있다. 내쉬는 어시스트 리그 1위이며 다른 뛰어난 리그의 슈팅가드들을 제치고 자유투 성공률 1위를 달리고 있다. 스탯이상으로 보여주는 것도 논란의 여지가 없다. 내쉬는 접전의 상황을 마무리할 수 있는 능력이 있으며 그의 팀 피닉스 선즈를 NBA 최고의 성적을 올리는 팀으로 이끌고 있다.



그 외의 후보들 :  Baron Davis, Manu Ginobili, Carlos Boozer, Allen Iverson, Chris Paul.


  • Favicon of http://neoroomate.egloos.com BlogIcon Roomate 2007.12.21 22:44

    영구도 없고 팀 던컨도 없네요.

  • Favicon of https://kkongchi.net BlogIcon kkongchi 2007.12.21 23:09 신고

    마누 지노빌리가 정말 기타 후보에 있군요..^^ 뭐 가능성은 그리 많아 보이진 않지만..

  • Favicon of https://poem23.com BlogIcon 학주니 2007.12.21 23:53 신고

    케빈 가넷. 뭐랄까. 가장 효율적으로 경기를 하는 선수입죠.
    이번 시즌이 스텟으로는 가장 낮지만 그는 스텟으로 알 수 있는 선수는 아니죠.

  • Favicon of http://eeeerai.egloos.com BlogIcon 에라이 2007.12.22 04:24

    올해 보스턴 경기들, 특히 홈 경기들이 너무 원사이드 하게 흘러가는 영향이 있어서 가넷이 스탯에서 좀 손해를 보는 느낌이네요. 이적 후 MVP 수상이 화제 거리도 되고 받을 자격도 있는 선수이니만큼 가넷이 지금 봐서는 가장 유력한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7.12.23 10:20 신고

      어제 시카고전도 중계를 봤는데 또 압승이네요. 홈에서 너무 압도적인데요. 솔직히 보스턴 홈경기 재미없습니다.-_-;

  • 줄라이 2007.12.22 14:47

    좋은 가드가 있는 팀은 재밌는 경기를 하고
    좋은 센터가 있는 팀은 이기는 경기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내쉬의 피닉스의 경기는 정말 재밌죠.
    던컨의 스퍼스는 그다지 재밌는 경기는 아니라고 생각이...
    올해 아직 보스턴경기는 못 봤지만
    역시 케빈가넷...
    작년까지 보스턴은 닉스와 함께 정말 말도 안되는 팀이었는데...
    물론 레이앨런도 합세하기는 했지만 올해의 보스턴 성적은
    단연 가넷의 공이 크죠.
    하긴 가넷이나 던컨이나 센터라고 말하기는 좀...둘다 포지션상
    포워드지만...센터에 더 가깝다고 생각듭니다.
    그나저나 닉스는 언제쯤 제정신 차릴라나...

  • Favicon of http://blog.naver.com/inoue31 BlogIcon 토오루 2007.12.23 00:24

    올해는 확실하게 치고 나가는 선수가 없는거 같습니다. 현재까지 기록만 본다면 르브론과 하워드인데, 임팩트로만 본다면 가넷이 최고인거 같네요. MVP는 역시 올스타 브레이크가 지나봐야 좀 후보가 좁혀지겠네요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7.12.23 10:23 신고

      개인 성적으로는 르브론과 하워드, 팀 성적으로 보면 가넷. 현재까지는 이런 것 같습니다. 하지만 1/3 정도 지난 상황이니 변수는 얼마든지 있겠죠.

  • jokester 2007.12.23 11:28

    올랜도에 살면서 작년과 올해의 올랜도 경기를 지금까지 쭉 봐온 사람입니다.
    앞서 말씀하신 가넷과 그외의 인물들의 활약도 굉장하지만 지금까지의 상황으로는 하워드가 선두라고 말을 해도 무관할 정도입니다. 물론 최근 팀의 성적이 좋지 않은것은 사실이지만 그 이유는 하워드가 아니고 다른 맴버의 부진으로 그런것입니다. 물론 mvp가 팀의 성적도 중요하지만 그 의미가 most valuable player인 만큼 아직은 하워드라고 생각합니다.
    저번 초반의 올랜도와 보스턴의 경기에서도 확실히 하워드가 골밑을 장악을 한 모습이 보였거든요. 저의 이런 생각도 물론 내일 보스턴과의 원정경기의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하워드의 23득점 15리바운드의 스텟은 한 10여년간 볼 수 없었던 성적이라 팀이 디비전 선두만 한다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승은 보스턴쪽이 가깝겠죠.... 글 잘 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s://wwangel.tistory.com BlogIcon 폭주천사 2007.12.23 22:15 신고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직접 NBA경기를 접하신다니 정말 부럽네요.

      MVP를 어떻게 정의하는가에 따라서 개인의 평가는 다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글을 쓴 마티 번즈는 "팀을 가장 큰 승자로 만드는 선수"를 MVP로 정의하고 케빈 가넷을 1순위에 올려놓은 것이겠죠.

      그런데 NBA에서 MVP를 수상하는데 팀 성적이 어느정도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인 것 같습니다.2000년 이후로 05~06시즌 스티브 내쉬를 제외하고는 전부 리그 승률 1위 혹은 2위팀에서 MVP가 나온 것은 이런 것을 반영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드와잇 하워드의 23-15는 분명 대단한 기록이지만 어느정도의 팀 성적도 필요하다고 봅니다.(개인적으론 승률로 리그 탑 3안에 들거나 동부컨퍼런스 1위를 차지하는 정도로 봅니다.) 르브론 제임스의 30-7-7에 가까운 성적도 88~89시즌 마이클 조던이후 거의 20년간 볼 수 없었던 기록이지만 역시 팀성적이 받쳐줘야겠죠.

  • Favicon of https://kumsik.tistory.com BlogIcon 아둔패기 2007.12.28 23:00 신고

    뭐, 이대로만 리그가 계속 진행된다면-보스턴이 최고 승률을 기록하는 등으로- 가넷이 MVP를 차지하게 되겠지요.

    근데 기타 후보에 낀 배론 데이비스가 눈에 띄네요. 올 시즌 골스 경기를 못봐서 그러는데 배론이 "그 정도로" 잘 하고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