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Supersonics

커트 토마스의 영입

소닉스가 라샤드 루이스의 사인 & 트레이드로 얻어온 트레이드 익셉션이랑 조건부 2라운드 픽을 주고 커트 토마스를 데려왔다. 뿐만 아니라 2008년 2010년 드래프트 1라운드 픽 두장까지. 전에 커트 토마스+발보사 <-> 루크 리드나워+페트로(또는 세네)+@(아마도 젤라발이었지) 의 루머가 있긴 있었는데 결국은 이런 식으로 성사가 되었다. 사치세를 피하기 위해서 노력중인 피닉스 선즈와 리빌딩을 위해서 드래프트 픽이 필요한 시애틀 슈퍼소닉스의 이해가 맞아 떨어진 것 같다.

소닉스 입장에서는 좋은 딜이다. 2008년과 2010년의 선즈 픽이 높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3년동안 5장의 1라운드 픽은 소닉스 리빌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선수를 뽑던 트레이드를 통하든. 커트 토마스는 내가 주구장창 주장해왔던 베테랑 빅맨의 영입이다.

커트 토마스의 영입으로 인해 소닉스의 얼라들은 좋은 선생님을 두게 되었다. 지난 플레이오프에서 보았듯이 경기막판에 체력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긴했지만, 던컨에 대한 수비도 좋았고, 정확한 중거리 슛은 내쉬와의 픽&팝으로 위력을 더했다. 빅맨 조련을 맡고있던 잭 시크마 코치도 휴스턴으로 떠난 마당에 아주 좋은 영입이라고 본다. 특히 계약도 올해가 마지막. 이정도면 아주 굿딜이라고 자평해본다.

리빌딩을 차근차근 진행중이라는 생각이 든다. 샘 프레스티가 일을 잘하네. 나중에 샘 프레스티 찬양글이나 하나 써야겠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