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화곡동에 다녀오다

사는 이야기/생활

by 폭주천사 2007. 4. 15. 14:52

본문

부모님이 계시는 화곡동에 다녀왔다.

부모님께서 유럽여행을 다녀오시고 참 오랫만에 찾아뵙는 것이었다. 다들 무엇이 그렇게 바쁜지. 아버지는 그나마도 바쁘셔서 집에 않계셨다. 그래서 어머니만 뵙고 왔는데.

어머니는 우리 부부가 화곡동에 갈때마다 반찬을 비롯하여 이런 저런 것들을 한 보따리씩 싸주신다. 이번에는 봄에는 나물을 많이 먹어야한다면서 치나물, 드룹나물등을 가득 싸주셨다. 그렇게 싸주시면서도 항상 뭔가 더 해주시지 못해서 안타까워하시는 어머니. 세상 모든 부모님의 마음이 그럴 것이다.

자주 찾아뵙지도 못하고 전화라도 자주 드려야하는데 뭐가 그렇게 바쁘다고 전화 한 통 하기가 그렇게 힘든 것인지. 일주일에 한 번씩만 해도 부모님은 반가워하실텐데.

다음 주쯤에는 정릉에 있는 처가에도 다녀와야겠다.

'사는 이야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수공원  (4) 2007.04.29
휴일 - 어제 저녁부터 오늘 저녁까지  (2) 2007.04.28
초보운전 - 도로 주행 연수중  (5) 2007.04.21
영국사랑이야기 엠마 2기  (4) 2007.04.19
화곡동에 다녀오다  (0) 2007.04.15
홍진호의 Impossible Is Nothing  (2) 2007.04.12
핼스클럽 재등록  (0) 2007.04.10
민방위 교육을 받다  (0) 2007.04.04
너는 내 운명  (0) 2007.04.03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