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도로주행 시작

사는 이야기/생활

by 폭주천사 2007. 3. 26. 14:05

본문

오늘은 도로주행 첫 날. 참 긴장된 3시간이었다.

도로에 나가니 시야가 왜 이렇게 좁아지는지. 백미러와 사이드 미러를 전혀 볼 수 없다. 오른쪽 사이드 미러 보면 차가 오른쪽으로 쏠리고, 왼쪽 사이드 미러 보면 차가 왼쪽으로 쏠리고. 후덜덜. 거기다가 옆에 차들은 왜 이렇게 빨리 달리는거냐. 그냥 잡아먹을 듯이 달려와서 앞에 끼어드는데, 차가 끼어들때도 역시 후덜덜.

기능할때는 따로 액셀을 않밟고 브레이크만 이용해서 코스를 돌았었다. 그랬더니 도로주행에서는 속도감이 없다. 60만 밟아도 차가 이륙할 것 같은 느낌이고, 60에서 조금만 올라가도 다리가 후들후들 떨리니. 아..정말 긴장의 연속. 팔에도 힘이 바짝 들어가서 핸들도 몸 전체로 돌리고. 그래도 다행인 건 도로주행하는 코스가 집 근처라 길은 익숙하다는 사실.

프로게이머 이재호를 닮은 선생님이 옆에 탔는데. 친절하게 잘 지도를 해주셔서 그나마 긴장을 풀 수 있었다. 남자들은 한 이틀타면 그다음부터는 잘 탄다고 하면서 나도 내일까지만 좀 고생하면 잘 타게될 꺼라고 안심도 시켜줬다. ㅎㅎ 선생님 땡큐.


초보를 위한 선생님의 조언이 몇 가지.

급브레이크, 급핸들 하지 말 것.

택시, 버스, 화물차, 외제차 뒤에 쫓아가지 말 것. - 택시는 승객을 태우기 위해서 차선을 넘나들기 때문에 위험하다. 버스도 마찬가지이며, 버스 바로 뒤에서는 신호가 않보이기 때문에 무턱대고 따라가다 사고난다. 그리고 외제차는 더러워서 피하는 겁니다. 박으면 대략 남감이기땜시롱..-_-;;


이번 주 토요일이 주행 시험인데. 시험볼때까지 긴장 늦추지 말고 안전운전. !!

'사는 이야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홍진호의 Impossible Is Nothing  (2) 2007.04.12
핼스클럽 재등록  (0) 2007.04.10
민방위 교육을 받다  (0) 2007.04.04
너는 내 운명  (0) 2007.04.03
도로주행 시작  (0) 2007.03.26
운전면허 기능합격  (4) 2007.03.21
운전면허 기능 동승연습 끝나고 이제 단독으로..  (4) 2007.03.17
운전면허 기능연습 시작.  (0) 2007.03.13
태양의 서커스 퀴담 티켓 도착  (2) 2007.03.08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