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냥줍 근황

사는 이야기/고양이

by 폭주천사 2020. 10. 1. 18:49

본문

아들 껌딱지


냥줍 이후 한 달.

아기 냥이는 아주 잘 지내고 있다.

마치 처음부터 우리 집에서 태어난 아이처럼

어색함이 없다.


이름도 지어줬다.

'절미'

인절미 색이라서 '절미'다. 

아들의 작명 센스.

(인터넷 어디 유명한 절미가 있다던데....)


탁상 달력으로 가려질만큼 조그맣다




'사는 이야기 > 고양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냥줍 근황  (0) 2020.10.01
냥줍!! 다시 집사가 되었다.  (0) 2020.09.05
고양이 털 뿜뿜  (0) 2018.06.16
[콕이]나의 젤리를 보아라!!  (0) 2018.01.09
[콕이] 가을은 독서의 계절  (0) 2017.09.22
가을볕과 고양이  (2) 2014.10.04
[콕이]가을에 음악 좀 들어볼까?  (2) 2013.10.05
LOVE LOVE 열매 같은 걸 끼얹나?  (16) 2010.08.05
[콕이네] 좁지 않니?  (8) 2010.05.22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