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아빠는 육아휴직 중

2018.04.12.코끼리 플리마켓



2018.04.12. 신원동에서 열린 코끼리 플리마켓. 코끼리 플리마켓은 지역맘들이 운영하는 플리마켓이라고 한다. 작년에도 열렸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겨울에는 열리지 않았던 것 같고,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다시 열리나보다.  



날씨도 따뜻해서 구경을 나왔다. 플리마켓 구경간다니까 색시가 쥐포, 꾸이꾸이, EMO 섬유유연제를 주문한다. 역시 맥주 안주로 쥐포, 꾸이꾸이 만한 것이 없지. 생각해보니 작년에도 쥐포랑 꾸이꾸이는 여기서 사다먹은 것 같은데...



쥐포는 샀는데, 꾸이꾸이는 더 이상 안가져놓는다고 한다. 잘 구어지지가 않아서 많이 팔리질않는다고. 꾸이꾸이를 에어프라이어로 돌리면 정말 맜있는데. 맥주 안주로도 좋고. 아쉽다. EMO 섬유유연제는 아무리 찾아도 없어서 결국 쥐포와 아귀포 한 봉지씩 사고, 조금 더 구경했다. 매대도 많고 사람도 많아서 플리마켓이 북적북적했다. 






코끼리 플리마켓에서 사온 쥐포, 아귀포 구워서 맥주 한 잔.


쥐포랑 아귀포를 에어프라이어에 같이 넣고 5분 돌렸는데, 쥐포는 적당히 잘 구워졌다. 그런데 아귀포는 쫄아버렸네.  아귀포는 따로 한 2분 정도만 돌리면 될 듯하다. 


둘 다 맥주 안주로는 짱!! 


개인적으로는 아귀포가 쥐포보다 부드러워서 취향에 맞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