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아빠는 육아휴직 중

2018.01.28. 다용도실 물난리

강추위가 계속되고 있다. 


여러가지 불편하지만, 그중 제일 불편한 것은 세탁기를 돌리지 못해 세탁물은 쌓여만가고, 입을 옷이 없다는거다. 빨래방을 가야하나 고민하던 중에 일이 터졌다. 


오전에 세탁기가 있는 다용도실에서 물 떨어지는 소리가 들려 문을 열어보니...오 마이 갓!! 역류한 물이 넘쳐서 문턱까지 올라와 있었다. 신발이며 바닥에 숨어있던 머리카락 먼지들이 물에 둥둥 떠다니고 있고, 김치 냉장고 쪽은 살얼음이 얼고 있었다. 위에 어떤 층에서 세탁기를 돌린 모양이다. 세탁하고 흘러가던 물이 중간에 얼어 물이 역류하고 그게 우리집 다용도실에서 터진 것. 


관리실에서 추우니까 세탁기 돌리지말라고, 벌써 몇 집 터졌다고 여러번 방송을 했는데, 이 사람들이 생각없이 말이야. 


관리실에 전화했더니 이미 여러집에서 물 역류 신고가 들어와서 당장은 올 상황이 아니라고 한다. 공동주택에 살면서 남배려 안하고 자기 생각만 하는 사람들이 많나 보다. 


그냥 놔두면 역류한 물이 문턱을 넘어서 거실까지 넘칠 기세였기 때문에 일단 대야랑 바가지로 물을 퍼내기 시작했다. 색시는 위에 층들에 일일이 전화를 해서 세탁기 돌리고 있는 집을 찾아서 세탁 중지를 부탁했다. 


그렇게 한참을 퍼내고 바닥이 보이는데 물이 조금씩 빠지기 시작했다. 물만 빼면 끝이 아니다. 남은 물기가 얼면 다용도실 빙판길 되는데. 그래서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닦아내야했다. 추운데서 물퍼내고 미싱하고 있으니 군대에서 보일러실 물퍼내던 기억이 떠올랐다. '아..그 때는 참 좇같았지.."


다용도실 정리를 얼추 끝내고 몸을 녹이고 있으니 관리실 직원이 왔다. 관리실 직원 말을 들어보니 우리 집뿐만 아니라 우리 윗집 다용도실도 얼어서 난리란다. 그 직원은 우리 집은 금방 점검하고 윗층으로 서둘러서 올라갔다. 우리 집은 살짝 얼어서 역류가 금방 끝난 것 같은데, 작업하는 소리가 한참동안 들린 것으로 보아 본격적으로 얼어서 역류가 된 것은 윗집이었나보다.


이정도면 세탁기 돌린 집은 아래층에 내려와서 물난리 낸거 사과해야하는 거 아닌가? 


이웃 배려 좀 하고 살자. 


그나저나 날씨는 풀릴 것 같지 않고, 내일은 빨래방을 가야할 것 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