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NBA

이런저런 NBA 이야기


- 오클라호마 시티 선더의 현재 성적은 16승 8패. 서부컨퍼런스 5위. 나쁘지 않은 성적이다. "-"를 기록하던 득실점 마진도 이제 "+"로 돌아섰다. 시즌 초반 휘청거리던 수비가 승부처에서는 바짝 조여지고 있다. 덕분에 접전에서 꽤나 많은 승리를 거두고 있다. 이런 수비가 경기내내 이뤄져야할텐데. 선더처럼 점프슛 중심의 팀이 승리하려면 짠물수비가 뒷받침이 되어야한다.


- 러셀 웨스트브룩은 팀을 들었다 놨다 한다. 침착하게 팀을 이끌다가도 갑자기 폭주하면서 저질 리딩을 하곤한다. 시야가 닫히고 슛셀렉션도 엉망이 된다. 그리고 또 언제그랬냐는 듯. 멀쩡하게 포인트 가드 다운 플레이를 하기도 하고. 문제는 이런 웨스트브룩의 널뛰기에 팀도 같이 흔들린다는 것. 지난 호넷츠 전에서도 3쿼터에 "닥치고 나홀로 돌파" 모드를 가동. 미스매치된 그린도 외면하고 3명의 스크린을 타고 돌아나온 듀란트도 외면하고 수비벽에다 꼴아박는 모습을 보여주다가 4쿼터에는 수비에서도 바짝 끌어올려 크리스 폴을 상대로 단 하나의 턴오버도 없이 팀을 이끄는 모습을 보여줬다. 듀란트가 확실하게 중심을 잡아줘야하는데 현재까진 같이 휘둘리는 모습이다. 코칭 스텝에서 좀 잡아줘야할 부분 같다.


- 시카고와 미네소타의 경기. 이 경기를 보면서 든 생각. 시카고는 보스턴-올랜도-마이애미와 함께 플레이오프에서 홈코트 어드벤티지를 얻을 팀이다. 데릭 로즈는 이제 리그에서 손꼽히는 포인트 가드로 성장했다. 약점으로 지적되던 슈팅은 오히려 장점으로 바뀐 모습이다. 삼점슛까지 포함해서. 노아는 이제 리그에서 손꼽히는 수비형센터로 성장했고, 루올 뎅도 예전 "미들 뎅"시절의 모습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키스 보건스, 로니 브루어, 카일 코버, 타즈 깁슨, 오미르 아식 같은 롤플레이어들도 제몫을 해주고 있고. 오늘보니 부저도 적응을 잘하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이 팀의 수장인 팀 티보도 감독. 수비에 일가견이 있는 인물답게 시카고의 수비를 끌어올렸다. 수비에서 약점이 지적되던 로즈나 부저도 티보도 감독의 시스템하에서 그다지 구멍처럼 보이지 않았다. 오늘 미네소타는 시카고의 탄탄한 골밑을 공략하지 못하고 고전하다가 30점차 패배를 당했다.


- 미네소타는 시카고 수비에 계속 고전했다. 골밑에서 막히고 외곽슛도 침묵, 미들레인지에서 수비달고 터프샷만 던지다 시카고 속공에 그냥 쓸려나갔다. 미네소타도 리빌딩 조각으로 괜찮은 선수들이 많다. 다만 아쉬운 점이 리빌딩의 중심을 확실하게 잡아줄 선수가 없다는 것. 비즐리가 시즌 초반 그런 역할을 해주는가 싶었는데 요즘은 살짝 떨어지는 모습이다.


- 유타 재즈의 4쿼터 뒷심이 대단하다. 많은 점수차를 극복하고 승리하는 경기들이 많은데, 그래서 4쿼터 유타 재즈의 이른바 "추노"모드를 기대하는 팬들이 많다. 비록 패하긴 했지만 오늘 댈러스 전에서도 무시무시한 추격전을 보여줬다. 이런 재즈의 "추노" 모드의 중심에는 데론 윌리엄스가 있다. 반면 라이벌 크리스 폴은 부상 여파 때문인지 예전의 폭발적인 모습이 좀처럼 나오질 않고 있다. 리딩이나 패싱 시야에서는 여전한 클래스를 보여주고 있지만 말이다.  두꺼운 무릎 보호대를 착용하고 쉬는 시간에도 자전거를 타는 크리스 폴을 보면 부상으로 또 한명의 아까운 농구천재가 사라지진 않을까 걱정이 된다.


- 마지막으로 새크라멘토 킹스는 빅맨들에게 약이라도 먹이나? 하이포스트 플레이와 시야, 패싱 능력이 향상되는 그런 약. 킹스의 루키 드마커스 커즌스도 하이 포스트에서 백도어 컷을 살려주는 시야와 패싱이 괜찮다. 원래 능력이 있었던 것인지 아니면 킹스 가서 배운 건지. 기름손 마이키 무어도 킹스 가서는 웨버처럼 패스를 하더니...커즌스는 일단 파울 트러블부터 극복하자.
  • 추노 모드ㅎㅎㅎ 그럴듯 하네요. 유타 이넘들은 뒷심이 좋은건지 아님 초반에 정줄을 놓아버리는건지... 어쨌거나 유타 팬이라면 늘 똥줄좀 탈것 같습니다-_-; 얘네들은 강팀 약팀 안가리고 역전 드라마를 찍더라구요.

  • 오랜만입니다. 폭주천사님.^^

    글 너무 잘봤구요. 미네는 결국 리키 루비오가 와야 백코트의 안정화를 가져올 듯 한 느낌이 들어요. 최근 바르샤에서 핏마와 나바로가 부상으로 나가떨어지니(이번주 11라운드 경기에서는 로벡이 아예 경기에 못나왔고, 라코비치가 경기 중간에 부상으로 나갔습니다.)

    리키 루비오의 유벤투트 버전 08~09 모드가 나오더군요. 바르샤에 와서 지금이 최고 잠재력을 내뿜는게 아닌가 싶어요. 이 정도면 내년 미네도 기대해봄직 합니다.(다만 미네 와서도 시간이 좀 걸릴 듯 싶습니다. 적응문제때문에.)

    • 지노짱님 오랫만에 오셨네요. 저는 유로리그는 전혀 챙기질 못하고 있네요. 루비오 경기 본지도 너무 한참되어서요.

      미네소타는 포인트 가드 문제가 해결이 되야할 것 같아요. 조니 플린이 복귀해서 어느정도 해줄진 모르겠지만, 요즘 리드나워가 욕을 많이 먹더군요. ㅎㅎ

  • 정말 킹스는 뭔가 비결이 있는 걸까요. 빅맨들이 하이포스트에서 웨버,밀러처럼 패스하고 웨버, 밀러처럼 미드레인지 점퍼를 던져댑니다;;;; 그 덕분에 랜드리마저 46%대의 FG을 기록하고 있고요;;

    로즈는 너무 많은 슛을 던지는게 조금 걸립니다. 이제 대 놓고 공격형 가드입니다. 그런데 너무 위력적인 옵션이라 상대팀도 막기가 너무 어렵네요. 3점슛이 그렇게 들어가버리면 멀찍이 떨어져서 수비할 수 없으니까요; 팀 티보도 감독의 역할이 가장 큰 거 같습니다. 과연 노아가 빠진 2달을 어떻게 버티느냐에 따라서 시카고의 올시즌 성적이 보일 거 같네요.

    • 킹스 경기 보면서 부러웠던 장면이, 커즌스가 하이포스트에 서고 우드리가 오프볼을 돌면서 쉽게 레이업 찬스를 잡는 모습이었어요.

      선더도 제프 그린을 하이에 놓고 패싱게임 해봤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