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이야기/FIBA

[ABC대회]대한민국 스리랑카 꺾고 2연승



FIBA 아시아 챔피언십에 출전하고 있는 우리나라가 어제 일본을 95-74로 꺾은데 이어, 오늘 스리랑카까지 122-54로 꺾으면서 2연승을 기록했습니다. 두경기 모두 몸풀듯이 가볍게 승리했네요.


우리나라 대표팀은 하승진이 합류하고, 허재 감독이 제대로 지휘를 하면서 존스컵 대회 때와는 전혀 다른 전력을 갖춘 것으로 보입니다. 존스 컵에서 접전을 펼쳤던 일본을 일방적으로 안드로메다로 보낸 걸 보면 말이죠. 게다가 스리랑카와 경기는 대표팀 슈터들의 감을 잡기 위한 슈팅 연습게임 같은 분위기였고 말이죠.


일단 하승진의 가세로 골밑에서 수비가 몰라보게 탄탄해졌습니다. 센터가 자리를 잡아주니 전체적인 팀 수비도 원할하게 돌아가는 모습이었고요. 리바운드와 수비를 바탕으로 한 속공도 많이 나왔죠. 하승진은 공격에서도 제몫을 해줬습니다. 높이와 파워를 이용한 골밑 공격은 일본과 스리랑카 수비로는 속수무책이었고요. 밖으로 빼주는 킥아웃 패스를 삼점슛으로 연결하는 패턴도 종종 볼 수 있었습니다.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한 것은 아닌듯 움직임이 약간 굼떠보이긴 했습니다만, 인터뷰를 보니 크게 걱정할 부분은 아닌 것 같았습니다. 하승진이 버티고 있으니 이번 대회는 참 든든할 것 같습니다. 중동국가나 중국과의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네요.


하승진과 더블어 가장 인상적이었던 선수는 양희종이었습니다. 양희종은 뛰어난 수비와 전술 이해도, 센스, 부상이후 많이 죽었다곤 하지만 아직은 쌩쌩한 운동능력등으로 국가대표 2,3번 라인의 주축으로 기대되는 선수죠. 다만 아쉬웠던 부분이 삼점슛을 비롯한 슈팅이었는데, 일본과 스리랑카 경기에서는 발전된 삼점슛 능력을 보여줬습니다. 기존의 장점들에 삼점슛과 슈팅력만 갖춰진다면 앞으로 국가대표팀 부동의 스윙맨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겠죠. 프로에 와서도 이런저런 부상으로 고생을 많이 했는데 상무에 입대해서 몸을 추스를수 있는 기간을 가진 것은 탁월한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다만 스리랑카 경기에서 손부상을 당하는 모습이었는데 부디 큰 부상이 아니었으면 합니다.


이외에도 기억에 남는 점을 몇가지 적어보면,


일본, 스리랑카 경기가 속공이 많이 나온 경기였는데, 주희정, 양동근, 이정석 등의 가드진들은 속공에서 제몫을 해줬습니다. 하지만 포인트 가드진의 낮은 높이는 여전히 불안요소라고 생각합니다. 다른 팀들 경기를 보신 분들 이야기를 들으니 특히 중동팀들이 좋은 장신 포인트 가드들이 있다고 하더군요.


스리랑카전에서는 삼점슈터들의 활약이 돋보였습니다. 그동안 국제대회에서 삼점슈터들의 부재 혹은 부진이 발목을 많이 잡았었죠. 상대적으로 전력이 떨어지는 스리랑카를 상대로 대표팀은 슈터들의 컨디션을 끌어올리는데 주력하는 모습이었습니다. 3쿼터에 방성윤에게 슛을 몰아준 것도 그렇고, 이규섭도 15개의 삼점슛을 시도해서 8개를 성공시켰죠. 슈터들이 영점은 잡은 것처럼 보이니 앞으로 기대해보겠습니다.


김주성은 여전히 잘하는군요.


김민수는 박스아웃이나 수비등 궃은 일에 신경을 더 써줬으면 좋겠습니다. 일본전에서 박스아웃을 소홀히하여 세컨찬스를 내주는 모습이 자주 나왔죠. 공격에서는 나무랄데 없는 활약을 해주고 있으니 이런 면에서 더 신경을 써줬으면 합니다.


오세근은 슛거리가 원래 이렇게 길었나요. 아니면 최근에 연습을 통해서 늘린 건가요. 미들레인지 점퍼도 꽤 정확해졌고, 터닝슛이나 페이드 어웨이 같은 슛들도 곧잘 던지는군요. 파워는 워낙에 좋은 선수니, 적절하게 조화가 된다면 좋은 옵션이 될 것 같습니다. 강병현도 풀업 점퍼가 괜찮더군요.


대부분의 선수들이 컨디션이 괜찮은데, 이동준만 유독 감을 못잡는 모습입니다. 여러번의 쉬운 찬스들도 무산시키는 모습이었고, 전체적으로 몸이 무거워보였습니다. 일본전에서는 유일하게 득점을 하지 못했고, 스리랑카 전에서도 그다지 달라진 모습이 보이질 않았죠. 이동준이 계속 컨디션을 못찾으면 최진수 생각을 안할 수 없겠네요. 쩝..어차피 돌이킬 수 없는 일이지만요. 


일본과 스리랑카 두 경기에서 허재 감독은 선수들을 골고루 기용하면서 컨디션 조절에 힘쓰는 모습이었습니다. 내일 필리핀과 조별 예선 마지막 경기가 있는데 이런 선수기용은 크게 달라질 것 같진 않습니다. 그리고 바람직한 모습이라고 생각하고요. 내일 필리핀 경기도 승리해서 조 1위로 2차 예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해야겠죠. 무엇보다도 부상 조심해야겠습니다.


내일 경기도 화이팅입니다.
  • 다음 시즌부터 SK팬인 저로서는.. 주희정-김민수 콤비가 좀 많이 맞춰봤으면 하네요..^^

    • 김민수는 잘해주고 있는데, 주희정은 아무래도 하프코트에서 운영이 아쉽습니다. 하승진을 데리고 자꾸 달리면 곤란한데 말이죠.

      또 한명의 SK 방성윤은 부상으로 컨디션이 영 안좋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