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화이트데이, 착한 초콜릿을 선물하다

사는 이야기/생활

by 폭주천사 2009. 3. 14. 13:22

본문




공정무역가게 울림에서 주문한 스위스 공정무역 초콜릿 회사 클라로 제품이다.


공정무역 초콜릿을 사게된 계기는 몇주전에 봤던 "한겨레 21" 의 기사 "초콜릿은 천국의 맛이겠죠" 때문이다. 그 기사는 초콜릿의 원료가 되는 카카오 원산지 코티드부아르의 12살 에브라임 킨도라는 소년의 입을 통해서, 카카오 생산 농민에게 초콜릿 가격의 5%이익 밖에 돌아가지 않는 다국적 기업 중심의 착취적인 무역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 구조속에서 이뤄지는 가혹한 아동노동과 인권유린, 가난의 악순환과 같은 이슈들도 비중있게 다뤘으며, 악순환의 고리를 끊을 수 있는 대안으로서의 공정무역에 대한 내용도 담고 있었다.


초콜릿에는 공정무역제품임을 나타내는 표시가 찍혀있다.



공정무역이나 착한 소비에 대한 이야기는 그동안 많이 접해왔었다. 실제로 우리집은 생활협동조합을 통해서 착한소비를 실천하고 있기도 하고 말이다. 이번에 기사를 읽은 후에 한가지 더 실천에 옮기는 의미에서 이번 화이트데이에는 색시에게 공정무역 초콜릿을 선물하기로 했다. 그래서 선택한 것이 바로 이 초콜릿.


사실 난 이런 쪽에 전혀 관심이 없었다. 결혼한 후 색시 덕분에 조금씩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지금은 관련 기사나 서적을 접하면 좀 더 관심을 가지고 보고 또 찾아보려고 노력하고 실천가능한 것들은 실천해보려고 하고 있다. "더블어 사는 삶"에 대한 개념이 좀 생겼다고나 할까? 따라서 색시에게 선물하기에 이만한 초콜릿이 없는 것 같다.


그동안 발렌타인데이나 화이트데이는 단순히 초콜릿회사의 상술이라고 치부해 왔었는데, 이번에는 오히려 그동안 머리에만 들어있던 착한소비, 공정무역에 대한 생각들을 실천에 옮기는 계기로 이용할 수 있어서 올해 화이트데이는 나름 뜻깊은 것 같다.
 
 
 

'사는 이야기 > 생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런 저런 일상 잡담  (6) 2009.04.28
하늘공원  (12) 2009.04.14
귀가 먹먹해지는 현상이 계속된다  (16) 2009.03.31
비오는 날 막걸리  (16) 2009.03.22
화이트데이, 착한 초콜릿을 선물하다  (12) 2009.03.14
봄볕이 좋다  (14) 2009.03.08
요즘 자주 체한다  (24) 2009.02.28
올해는 초반부터 몸이 왜 이러냐  (30) 2009.02.04
지겹도록 눈과 함께 했던 설연휴  (16) 2009.01.27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09.03.14 21:14
    좋은 쇼핑몰을 알게 되었네요. 감사드립니다. ^^ 저도 작은 하나의 실천부터..
  • 프로필 사진
    2009.03.15 01:02 신고
    카카오 말고 대표적인 착취 품종이 커피 콩이죠.
    예전에 티비에서 봤는데, 에티오피아에서 사들이는 원두의 가격이 kg당 30센트가 약간 더 되는 걸로 기억합니다.1 kg이면 대충 커피 80잔 정도가 나온다고 하더군요. 대충 소비자들이 마시는 커피가 에티오피아 원두의 16배를 물고 마시는 거라고 합니다. 덕분에 에티오피아는 커피 수요가 계속 늘어나는데도 빈곤에서 벗어나질 못 하고 있다네요.

    우리나라에 어떤 커피점에선 적정한 가격에 사서 들여오는 곳도 있다고 합니다. 물론 별다방이나 콩다방 같은 대형 프렌차이즈점은 아닙니다. 국내 NGO단체에서 직접 에티오피아에 상주하면서 수입 커피를 관리하는데, 그 마울은 합당한 콩 가격을 보장해 주니 마을이 꽤 부유하게 살더군요.
  • 프로필 사진
    2009.03.15 15:29 신고
    그렇군여 착한 쵸컬릿...*.*.
  • 프로필 사진
    2009.03.16 07:03 신고
    거기 아이들은 하루에 1달러 받고 많은 양의 커피콩을 채취한다던데, 우리가 마시는건 중간 단계에서 엄청난 마진이 붙어서 비싸기만 하네요.

    근데 꼭 이런 것 뿐만 아니라 유통구조 자체가 그렇지 않나 싶어요. 정작 중요한 원료를 공급해주는 사람들은 늘 가난하고, 중간중간 단계를 거치는 과정에서 마진이 붙다보면 소비자는 비싼 값으로...

    다들 NBA와 농구를 좋아하니 자연스럽게 농구화에도 관심을 갖고 사게 되는 우리 팬들이지만, 중국이나 동남아 OEM으로 인건비 포함 1~2만원이 될까말까한 원가로 신발을 만들어다가 10만원이 넘는 가격으로 팔아먹고 소비자는 좀 비싸다고 생각은 하지만 그걸 사고 만족하죠.

    이 포스트 덕분에 이런저런 생각 해봤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3.17 23:19 신고
      아무래도 거대자본의 유통구조안에서는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걸 바꿔보고자 대안으로 제시된 것이 공정무역인 것 같고요. 아직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진 못하지만 조금씩 바꿔가는 노력인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09.03.20 00:35
    개인적으로 화이트데이/빼빼로 데이 같은 상품화된 날을 싫어는 하나 속는셈 치고 여성분에게 선물하는건 좋은거 같습니다. 어차피 서로 좋아하니까요.

    아무튼 멋진 남편 역할 하셨네요. ^^
  • 프로필 사진
    2009.08.03 15:12
    www.heri.kr 에서 윤리적(착한) 소비 공모전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도전해보세요~